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달력

2

« 2021/2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  
  •  
  •  
  •  
  •  
2009. 4. 20. 01:24

'배움'에 대한 내 자세 카테고리 없음2009. 4. 20. 01:24

자녀 교육과 배움에 대해서 쓴 바하문트님의 글을 보고 문득 나를 돌아보게 되어 글을 쓴다.

나는 배움에 대한 강박 관념이 있는 것 아닌가 싶다.

그런데 그 배움이라는 것이 스스로 생각하고 생각하는 방법을 발전시키는 것이 아닌, 깊이는 얕은 지식량에 대한 집착이 아닌가 하고 생각할 때가 많다.

강의를 찾아다니고, 컨퍼런스를 찾아다니고, 수많은 블로그 글을 훑어내리는 등 정보를 찾고 배우려고 하는 어느 정도의 적극성은 가지고 있지만, 거기서 바로 얻을 수 있는 정보만 수동적으로 받아들이고 지나가는, 그래서 시간이 좀 지나면 금세 잊어버리고 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읽은 것, 들은 것에 대해 설명을 할라치면 금세 막히는 부분이 많고 비약하여 건너뛰는 부분이 많음을 스스로도 알게된다.

아이에게 표현하게 하고, 적절히 질문하여 표현을 장려하는 아버지, 배움과 학습에 대한 진지한 자세를 가지게 해준 스승이 지금까지의 내 삶에 없었음이 아쉽긴 하다. 하지만 그것보다도, 배움에 대한 강한 욕망이 있으면서도 그저 단순한 지식욕만 채우고, 혹은 배운다는 행위를 하고 있다는 것으로 위안 삼으면서 실제로 남는 것은 없이 시간만 축내고 있는 나 자신이 더 안타깝다.
TAG 배움
Posted by wa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cmijoa 2009.05.10 1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내와 끈기"

    책이야 말로 진정한 스승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헤르만 헤세의 말을 언급해 보면, 내가 알고자 했던 모든 것이 책 안에 있으며, 나의 내면의 세계로 들어갈 수 있는 통로라고 했습니다. 또한 바로 적용하고 응용하거나 남에게 말하려고 하는 것 보다 순수하게 알고자 하는 것을 알려고 하는 자세는 지적인 삶의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해요. 다만 IT 지식이라는 것은 빠르게 변화고, 사실 기술적인 요소이다 보니, 바로 사용해야 하는 것을 배우기도 바쁘다는 강박관념이 개발자에게 있을 것 같긴 합니다. 그렇다고 너무 서두르기만 하면 안된다고 생각해요. 결국, 배움의 자세는 알고자 하는 것을 배우려는 순수한 지적 욕구에서 출발한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배움이란 술 한잔을 즐기는 것 보다 많은 것을 요구합니다. 완전히 알때까지 인내와 끈기가 필요합니다. 제대로 응용을 하기 위해서는 더욱 많은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저는 배움의 자세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는 인내와 끈기라고 생각합니다.

    • wafe 2009.05.11 0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알았다'라고 말할 수 있으려면 알게 된 것에 대해서 자신의 말로 설명할 수 있어야 한다라는 전제가 있는 건데, 그 정도 수준까지 가지 못하고 멈추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는 자기 반성의 글이지 뭐. 네가 말한 부분 중에서 인내와 끈기가 부족한 것 아닌가 싶다.

      그래도 지적인 욕구가 내게도 어느 정도 있다는 것이 행운이라고 생각하고, 좀 더 인내와 끈기를 가지고 싶네.

2009. 4. 18. 03:15

Google Test & Visual Studio 2008 카테고리 없음2009. 4. 18. 03:15

  1. google test를 다운받는다.(gtest-1.3.0)
  2. 필요한 폴더만 남기고 나머지는 다 지운다. 실제 프로젝트에서 쓸 때에는 include, msvc, src 폴더 외에는 필요없다.
  3. msvc 폴더의 파일 중에도, 프로젝트에서 쓸 때에는 gtest.vcproj 파일 외에는 다 필요 없으므로 지워버린다.
  4. VS2008로 gtest.vcproj 파일을 열어서 2008 포맷으로 변환해준 후 VS를 닫는다. (닫을 때 sln을 저장할 것인지 물어보는데 저장하지 않음을 선택한다.)
  5. 프로젝트를 만든다.
  6. 솔루션 폴더에 gtest-1.3.0 폴더를 통채로 옮긴다.
    1. 여러 사람이 같이 작업하는 프로젝트에서 구글 테스트 프레임워크를 쓰기에는, 솔루션 폴더에 통채로 포함시키는 편이 공유하기에 편하다.
    2. 현재 사용중인 버전을 아는 것이 좋으니까 gtest-1.3.0 같은 식으로 폴더 이름에 프레임워크 버전을 포함시켜 두도록 한다.
  7. 솔루션에 "기존 프로젝트 추가"를 해서 gtest.vcproj 를 추가한다.
  8. 솔루션에 테스트 프로젝트를 추가한다.
    1. VC++ > 일반 > 빈 프로젝트를 추가하도록 한다.
  9. 테스트 프로젝트의 참조에 gtest 프로젝트를 추가한다.
  10. gtest-1.3.0/src 폴더에 있는 gtest_main.cc 를 테스트 프로젝트 폴더로 복사하고, 테스트 프로젝트에 추가한다.
  11. 테스트 프로젝트의 "추가 포함 디렉터리"에 $(SolutionDir)\gtest-1.3.0\include 를 추가한다.
  12. 테스트 프로젝트와 gtest 프로젝의 구성 속성에서 "C/C++ > 코드 생성" 페이지의 "런타임 라이브러리"를 맞춰준다. (여기서는 다중 스레드 디버그(/MTd)로 맞췄다.)
  13. 테스트 프로젝트의 구성 속성에서 "빌드 이벤트 > 빌드 후 이벤트" 페이지의 "명령줄"에 $(TargetPath) 를 설정해준다. 이렇게 하면 프로젝트가 빌드 된 후 바로 테스트 프로젝트가 실행되고, 실행 결과가 VS 출력 창에 나타난다. gtest-output.png
  14. 실패하는 테스트 케이스가 있는 경우에는 컴파일 에러와 마찬가지로 출력 창에 소스 파일과 라인이 표시되기 때문에 마우스로 더블클릭하면 실패한 라인으로 바로 이동된다.

 

참조: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wa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U.Seung 2009.04.19 17: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요즘
    Google Test 써보고 있는데ㅋ

    C++ Unit Testing도구는 쓸때마다 n%씩 부족한 느낌이 들어서 이거.ㅎㅎ

    • wafe 2009.04.19 2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어가 C++이니 뭐 ㅎㅎ
      그래도 현재로서는 Google Test + Google Mock 조합이 최강이 아닐까 싶네. 아직 Google Mock은 문서만 보는 중이긴 하다만 ;;

  2. decoder 2009.04.20 08: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헐퀴 ;; 트랙백 보고 날라왔습니다~~
    윈도 프로그램 만들때 도움되겠네요. 감사합니다 :)

    • wafe 2009.04.20 14:08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글 테스트에 대해 검색하다가 decoder님 블로그에서 정보를 얻었거든요. 저도 뭔가 도움될까 싶어서 트랙백 날려봤습니다. ^^;

  3. 오늘도 공부... 2009.06.26 20: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적힌 글을 따라서 진행을 하는데, 제대로 되지 않아서 글을 남깁니다.
    실제 테스트에 들어있는 CMoney(개발 프로젝트)에 대한 CMoneyTest 파일은 테스트 프로젝트의 포함을 하는가요? 아니면 개발 프로젝트에 포함을 하는가요? 저는 테스트 프로젝트에 포함을 시켰는데, 에러가 발생을 하네요. T.T 그렇다고 CMoneyTest를 개발 프로젝트에 포함을 시켜면 gtest에 대한 "포함 파일, 라이브러리"등을 포함시켜야 되는데, 그것은 좀 아니듯해서... 질문만 남겨서 죄송합니다.

    • wafe 2009.06.29 1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찾아주셔서 고맙습니다.

      테스트 코드가 들어가는 소스 파일들(CMoneyTest 등)은 테스트 프로젝트에 넣어야 됩니다.

      gtest에 같이 제공되는 샘플에 CMoneyTest 라는게 있나해서 찾아봤더니 그런 게 있지는 않군요. 어떤 에러인지 몰라 도움을 못 드리는게 안타깝네요.

      참고로 제가 겪었던 에러 중에 제일 흔한 것은 테스트 프로젝트와 제품 프로젝트의 '런타임 라이브러리'를 동일하게 맞추지 않은 경우였습니다.

  4. zippolook 2010.06.03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설명 감사합니다. 저는 1.5버전으로 만들어 봤어요.
    wafe님의 글을 바탕으로 그림 추가하여 제 블로그에 포스팅 하려고 합니다. 그래도 되겠죠?

    • wafe 2010.06.11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네 그럼요 댓글이 늦어서 죄송스럽네요. 블로그에 포스팅 하시고 트랙백 하나 날려주세요 ^^

  5. mooni 2010.06.15 21: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좋은 글 우선 감사드려요 ^^
    저도 윗분들과 똑같이 하는데 계속 LNK2019 에러가 나서요. 하루 종일 삽질을 하고 있네요.
    제가 님이 쓰신 글을 잘못이해하고 있는건 아닌지 확인 좀 해수시면 감사하겠습니다.
    gtest-1.5를 받아 세팅했구요, 솔루션 안에 A 프로젝트, ATest 프로젝트, gtest 이렇게 세개의 프로젝트가 있습니다. gtest는 글 처럼 기존 프로젝트를 추가했구요. A 프로젝트에 gtest에 있는 sample1 파일들을 넣고, ATest 프로젝트에 gtest_main.cc 와 sample1_unittest.cc 를 넣고 빌드를 하게 되면 계속 LNK2019 에러가 나네요. 글에 적힌 부분은 모두 따라했구요.
    혹시 왜 에러가 나는지 아시면 도움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아,
    그리고 테스트 프로젝트의 구성 형식은 응용 프로그램(.exe)로 해놓는게 맞나요? sample1 을 모두 비우고 코드가 없이 실행할 경우 콘솔 창에 제대로 출력이 되는데 sample1 코드를 작성하면 문제가 나네요.
    음.. 장문의 글이 되었네요. ㅎ 염치없지만 혹시 아시면 도움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 wafe 2010.06.20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를 자주 확인하지 않다보니 답장이 늦었네요.

      1. 프로젝트는 EXE로 해 놓으시면 됩니다.

      2. 제가 지금 당장은 직접 돌려볼 수가 없어서 제 추측으로만 쓰게 되는 걸 좀 양해해주시면 좋겠습니다.

      링크 에러가 발생하는 건 A 프로젝트에 있는 소스 파일을 ATest 프로젝트에 추가해주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생각됩니다. ATest 프로젝트에 오른쪽 클릭해서 기존파일 추가 기능을 써서 테스트 대상이 되는 cpp 파일을 추가해주면 될거라고 생각됩니다.

      그래도 링크 에러가 계속된다면 sample1을 컴파일하는데 필요한 lib 같은 게 ATest 프로젝트에는 추가되지 않았다든지 하는 문제일 것 같습니다.

  6. 손님 2010.06.22 2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mooni 님과 똑같은 증상이 나타나네요..
    하루종일 봐도 LNK2019 문제가 해결이 안되는데.. 혹시 원인이 뭘까요?
    1.3 버전으로 해도 증상이 같네요.. ㅜㅜ

    • 손님 2010.06.23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해결했습니다.. ㅠㅠ
      mooni 님도 저랑 똑같이 해결하시면 될 듯 한데요..
      프로젝트가 아닌 솔루션 속성창에 가시면 project dependencies 라는 메뉴가 있습니다.
      거기서 테스트프로젝트가 구글 테스트를 depend on 하도록 설정 해주니까 링크 에러가 없어 졌네요...

2009. 4. 17. 00:54

텍스트큐브 닷컴으로 이전 카테고리 없음2009. 4. 17. 00:54

갑자기 충동이 들어 베타 테스트 중인 텍스트큐브 닷컴으로 옮겨버렸다. 동일한 텍스트큐브 계열이라 옮기는 건 순식간이네. 근데 옮겨놓고 보니 예전 스킨이 더 예뻐보이는 건 왜지 -_-;

도메인 변경도 해 놨는데, wafe.kr로 접속이 변경되는 건 하루 정도는 걸리지 않을까 싶다. (오, 자고 일어나니 변경되어 있네. 예상보다 빨리 갱신 되었다.)

티스토리에서는 아직도 환경설정에서 "글 주소를 문자로 사용"으로 설정해도 여기저기에 숫자로 된 글 주소가 노출되어서(페이지 번호 등) 동일한 글인데도 두 가지 주소가 노출된다. 일부러 의미있는 URL로 잘 만들고 있는데 그런 잔손질을 의미 없게 만들어 버리는 것 같아서 맘 상했다. 텍스트큐브 설치형을 사용하거나 텍스트큐브 닷컴을 사용하는 다른 블로그들은 그런 현상이 없어서, 텍스트큐브 닷컴 쪽으로 확 옮겨버렸다.
Posted by wa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tenisaki 2009.04.28 15: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텍스트큐브쓰면 이웃 좀 생길거에요. ㅋㅋ
    클로즈베타라 아는사람끼리 의사소통하면^^

2009. 4. 9. 10:42

Silverlight Code Coverage 카테고리 없음2009. 4. 9. 10:42

Silverlight용 Unit Testing Framework는 Jeff Wilcox의 Microsoft Silverlight Unit Test Framework이 제일 유명하다.

Visual Studio Team System Developer Edition 에서는 "코드 검사"라는 기능을 통해서 유닛 테스트 실행 후 커버리지를 보여주는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그런데 이것은 닷넷 어플리케이션에만 적용되고, Silverlight 어플리케이션에서는 쓸 수 없다.

Silverlight는 보안을 위해서 별도의 분리된 환경에서 실행되므로, NCover등이 사용하는 기존의 방식으로는 커버리지를 측정할 수 없다고 한다. (어떤 방식인지 찾아보면 재미있을 듯) 즉, Silverlight 어플리케이션의 유닛 테스트에서 코드 커버리지를 측정하기 위해서는 유닛 테스팅 툴과 연계된 커버리지 툴을 쓰는 것이 가장 좋을 것이다.

MS Silverlight Unit Test Fx 문서를 보면 CodeCoverage라는 클래스가 정의되어 있어서 소스까지 들여다봤는데 결국 얻은 것은 아직 구현되지 않은 미래를 위한 기능이라는 것이었다.

아예 SilverUnit 이라는 다른 테스트 프레임워크를 쓰면 커버리지를 보는 것이 가능할 것 같기는 하다. Typemock Isolator 라는 걸 쓰면 특정 프레임워크(WPF나 Silverlight, SharePoint 등)에 종속적인 부분을 런타임에 대체해버려서 의존성을 제거할 수 있는 것 같다. 그렇게 의존성을 제거하면 일반 닷넷 환경에서 테스트를 돌릴 수 있는 듯. 그걸 기반으로 해서 Silverlight를 테스트하라고 만들어놓은 프레임워크 인 거 같은데, 무료로 제공되긴 하지만 정작 Isolator는 가격이 상당해서 포기해버렸다.

결론은 MS Silverlight Unit Test Framework에서 커버리지 기능이 구현될 때까지는 그냥 기다리자는 것.

Posted by wa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3. 26. 15:03

타블렛 노트북에서는? 카테고리 없음2009. 3. 26. 15:03

검색어 중에 '타블렛 노트북에서는 자이닉스 팔레트'라는 검색어가 있어서 일이에게 알아봐 달라고 부탁했다. Xinics Palette는 Wacom 드라이버가 있어야 동작하도록 만들어져 있어서, 타블렛 노트북에서는 기본적으로 쓸 수 없는 상태이므로 별도로 드라이버를 설치해주어야 한다.

Wacom Penabled Driver Download

Fujitu Lifebook T4010 에서 잘 되는 것을 확인했다.

Posted by wa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3. 24. 22:46

멋진 타블렛 커스터마이징 카테고리 없음2009. 3. 24. 22:46

회사에 와콤 Bamboo Fun 타블렛이 하나 있어서 Xinics Palette 개발할 때 썼는데, 회사에 있는 그라파이어나 다른 타블렛에 비해서 확실히 필기감이 좋다. 미끄럽지 않고 약간 종이 같이 사각거리는 느낌.

다른 타블렛을 쓸 때 A4 용지 같은 걸 타블렛 위에 놓고 쓰면 이런 느낌을 비슷하게 흉내낼 수 있다. 자석을 이용하는 방식이라서 펜과 타블렛이 꼭 접촉하지 않아도 된다고 한다.

그런데 아예 타블렛을 개조해서 쓰시는 분이 있다 - 노트북과 찰떡궁합 와콤 타블렛 개조기

링크한 글에 나오는 타블렛을 듀얼 20인치 와이드 모니터와 같이 써보니... 필기면이 너무 좁아서 펜을 조금만 움직여도 포인터가 휙휙 날아다니는 것이 안습이었는데, 화면이 작은 노트북과 같이 들고 다니기에는 괜찮을 것 같다. 

MS Arc 마우스도 들고 다니기 괜찮아 보이는데 펜이 취향에 맞는 분이라면 미니 타블렛 쪽도 괜찮을 듯. (요즘도 구할 수 있는지는 미지수이지만 ^^; )

Posted by wa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inuit 2009.03.25 00: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타블렛을 한번도 안써봤는데, 쓸만한가봐요. ^^
    아크마우스는 들고다니기 딱 입니다.
    붙박이라면 저렴한 줄 마우스로도 충분하지만, 넷북같이 작은 기기에는 딱이더군요. ^^

2009. 3. 22. 13:35

사비켄이 문을 닫았구나 카테고리 없음2009. 3. 22. 13:35

돗또코무라는 포스트에서 얘기했던 일본어 팟캐스트 さびしさ研究所가 문을 닫았다. 정확히 말하면 벌써 닫은지 2년이나 되었다. NUU라는 일본 가수가 운영했는데, 인기는 있는지 어떤 노래를 부르는지 하는 것들은 전혀 모르겠지만 차분한 목소리가 맘에 드는 팟캐스트였다.

일본어 공부를 시작한 지 얼마되지 않았을 때 몇 번 들었던 팟캐스트인데, 막상 다시 생각나서 찾아보니 방송을 중지한 지 이미 오래되어 참 아쉽다.

japanesePod101.com은 여전히 잘 돌아가고 있으려나?

Posted by wa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treamline 2009.03.24 0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비켄이라....
    역시 머든지 연굴 해야 하는 거군......

    • wafe 2009.03.24 2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팟캐스트에서 그냥 일상적인 얘기들을 했던 것 같은데, 인간은 원래 고독한 존재라고들 하니까요. 일상이 연구대상이었군요. =)

2009. 3. 20. 11:49

오늘의 Xinics Palette 관련 포스트 카테고리 없음2009. 3. 20. 11:49


Posted by wa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3. 19. 11:44

Xinics Palette 카테고리 없음2009. 3. 19. 11:44

한국 와콤을 통해서 무료로 사용자들에게 배포되는 타블렛용 판서 프로그램이다. (한국 와콤의 다운로드 페이지)

와콤을 통해서 3월 13일에 DM이 발송되었다고 하고 3월 18일에 보도자료가 배포되었다고 한다.

DM의 영향인지 벌써 사용문의도 들어오고, 패치도 한 번 나갔다. 강의에 사용하시는데 판서가 잘 안돼서 고생중이시라는 소식에 참 안타까웠는데 빨리 해결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급한 일정에 며칠간 정신없이 새벽 작업도 했지만 오랜만에 집중해서 작업할 수 있어서 즐거운 경험이었는데, 거기에다 프로젝트 종료 후에 이렇게 기분좋은 반응들을 접할 수 있어 더욱 즐겁다.


Posted by wa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3. 17. 12:56

윈도우 공유 연결 끊기 카테고리 없음2009. 3. 17. 12:56

윈도우 탐색기에서 공유 폴더에 들어가면 로그인 계정을 묻거나 자동으로 현재 로그인 계정으로 로그인 되는데, 이것을 끊을 수 있는 방법이 GUI로는 제공되지 않아서 곤란을 겪는 경우가 많다.

결국 커맨드라인을 사용하는 방법 밖에는 없다. 커맨드라인에서 net use 명령을 사용하면 되는데,

NET USE \\computer-name /DELETE

하면 현재 연결된 공유 세션을 끊을 수 있다.

net use 명령만 실행하면 현재 사용중인 공유 세션 목록을 볼 수 있고, /USER 옵션을 사용하면 특정 사용자로 연결할 수 있다.

Posted by wafe

댓글을 달아 주세요